정책의 목표를 각각 경제성장률 / 실업률 / 고용률 로 지향하는 것의 차이정책의 목표를 각각 경제성장률 / 실업률 / 고용률 로 지향하는 것의 차이

Posted at 2013.06.07 15:45 | Posted in 경제학/국제무역, 경제지리학, 고용


앞선 포스팅에서 "고용률 70% 로드맵 정책의 핵심은 "정책의 목표를 경제성장률이 아니라 고용률로 삼은 것" 이라고 말했다. 경제성장률은 성장우선 이고 고용률은 분배우선 이기 때문에 고용률이 더 중요하다는 의미일까? 그런 의미가 아니다. 


또한, 정부는 "예전과 같은 고성장이 불가능하고 수출주도형 대기업으로부터의 낙수효과가 미발생" 했다는 점을 들어 "고용률 중심 정책"을 내놓았다. 그런데 경제성장률 중심 정책은 이러한 현실적 제약을 떠난 문제가 존재한다. 바로, 애초에 작은 개방경제 Small Open Economy를 가진 일국의 정부가 "인위적으로 높게 책정한 경제성장률"을 정책의 타겟으로 삼는 것 자체가 근본적인 문제이다.




● 경제성장률을 정책의 목표로 삼는 경우


① 경제성장률은 이미 정해져있다


지난 이명박정부의 대표적인 공약은 바로 "747 정책" 이었다. 경제성장률 7% 달성 · 소득 4만 달러 · 세계 경제 7대 강국 진입. 바로 여기서 "경제성장률 7%"를 목표로 삼은 것이 많은 화제가 됐었는데, 경제학을 조금이라도 아는 사람은 이것이 얼마나 어이없는 소리인지 잘 알 것이다.


한 국가가 1년동안 달성할 수 있는 경제성장률 범위는 애초에 정해져있다. 바로 "잠재성장률 Potential Growth Rate" 때문이다. 잠재성장률이란 '한 국가가 주어진 물적자본 physical capital · 인적자본 human capital · 조직자본 organizational capital 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했을 경우 달성할 수 있는 성장률'이다. 쉽게 말해, 일종의 "제한된 능력 limited capacity" 이다. 


잠재성장률은 "경제활동에 참여하는 노동자수"와 "생산성"에 의해서 결정되는데, 노동시장에 참여하는 사람이 많아지고 생산성이 증가할수록 잠재성장률이 올라가는 구조이다.


< 출처 : 서강대학교 경제학과 조장옥 교수, 거시경제학 수업자료 >


위에 첨부한 그래프는 경제 내의 장기 총생산 Long-run Aggregate Production 이 결정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1번 그래프는 노동시장 Labor Market 에서 노동공급자 (P*MRS=물가수준*한계대체율)와 노동수요자 (P*MPL=물가수준*한계노동생산)가 만나 균형노동량 를 달성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즉, 기업의 인력수요와 노동자의 구직의사가 만나 일정한 수의 노동자가 취직에 성공하는 모습을 뜻한다.


2번 그래프는 경제체제 내의 생산성 Productivity 정도를 나타내는 생산함수 Production Function 이다. 노동 · 자본 생산성이 증가할수록 생산함수  상향이동 하고, 1번 그래프의 노동시장에서 결정된 균형노동량 가 장기 총생산량 를 이끌어낸다. 이러한를 45도 직선 그래프에 대응하면, 4번 그래프 모양인 장기 총생산량 를 가진 장기 총공급 곡선 Long-run Aggregate Supply Curve 이 도출된다. 


이때, 장기 총생산량  완전고용 산출량 혹은 잠재성장률 상황에서 달성할 수 있는 장기적인 산출량을 의미한다. 다르게 말해, 잠재성장률이란 장기 총생산량 를 증가시킬 수 있는 정도를 뜻한다.

  

그렇기 때문에, 잠재성장률은 "단기적인 기간내에 변하지 않는다"한 국가의 인구규모는 제한되어 있고 생산함수를 상향이동 시키기 위해서는 인적자본 · 물적자본 · 조직자본에 대한 투자investment가 필요한데, 이는 단기간에 달성할 수 없기 때문이다[각주:1]


교육을 통해 노동생산성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교육제도의 변화와 더불어, 새로운 교육의 영향을 받은 세대가 노동시장에 참여해야 하는데 이는 오랜 시간이 걸린다. 기술개발에 따른 자본생산성 향상도 마찬가지이다. 새로운 기술이 탄생해 실제 현장에 적용되고 산업 전체를 변화시키는 것은 장기의 시간을 필요로 한다. 


더군다나, 경제개발 초기와는 달리 노동투입증가에 한계가 있고 획기적인 생산성 증가가 어려운 경제개발 성숙기 상황에서 우리나라의 잠재성장률은 점차 하락하고 있다. 국내 주요 민간경제연구소에 따르면 1990년대 6% 중반에 달했던 한국의 잠재성장률은 최근 3%대 중후반까지 하락했다. 그런데 임기 내에 7% 경제성장률을 달성하겠다? 이것은 말도 안되는 소리이다. 


그럼 연초에 각국 정부가 발표하는 경제성장률 목표는 무엇일까? 이것은 "이만큼의 잠재성장률을 달성하도록 노력하겠다" 라는 의미이다. 


물론, 단기적인 기간 내에 잠재성장률을 뛰어넘는 경제성장률을 달성할 수는 있다. 그러나 경제성장률이 잠재성장률을 초과해 확장갭 Expansionary Gap 이 달성되는 경우 인플레이션이 발생해 경제에 악영향을 끼친다. 인위적으로 높은 수치의 경제성장률을 목표로 하고 이를 달성하는 것은 올바른 방향이 아니다.


만약 이명박정부가 "우리는 장기적인 경제성장을 위해 임기 내에 묵묵히 노력하겠다" 라고 발표하고 정책을 수행했으면 납득 가능하다. "묵묵히 노력한다" 라는 의미는 "장기적인 시간이 걸리더라도 노동 · 자본 생산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교육제도의 변화 · 기술투자 · 제도변화를 위해 노력하겠다" 라는 뜻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명박정부는 그저 수치상 높은 경제성장률 달성을 위해 4대강 사업 등 무리한 일만 벌리고 물러났다.


② 작은 개방경제인 한국, 대외여건 변화에 취약


게다가 작은 개방경제 Small Open Economy를 가진 한국의 단기 경제성장률은 대외여건의 변화에 의해 좌우된다. 한국의 무역의존도는 GDP 대비 110%에 육박하는 반면, 내수시장 크기를 결정하는 민간소비는 GDP의 53%에 불과하다. 그렇기 때문에 정부가 높은 경제성장률을 한해의 목표로 정하더라도 미국 · 중국 · 유럽 등의 경제상황이 좋지 않으면 목표달성이 어렵다. 핵심은 작은 개방경제 국가가 처한 대외여건을 대통령 혹은 정부가 크게 좌지우지 할 수 없다는 점이다. 


따라서 정책의 목표를 단순히 인위적으로 높게 설정한 경제성장률로 정할 경우 실패로 돌아갈 가능성이 크고, 대통령과 정부는 5년 임기 내에 장기적인 경제성장을 위한 노력 등을 등한시하게 된다.   




● 실업률을 정책의 목표로 삼는 경우

- 비경제활동 인구는 어떻게?

실업률의 문제는 "실업률의 측정 방식" 때문에 생긴다. 실업률은로 측정한다.


여기서 용어의 정의가 필요한데,


생산가능 인구 = 15세 이상인 자

경제활동 참가자 = 생산가능 인구 중 구직활동에 참여한 자

실업자 = 최근 4주간 구직활동에 참여했고, 일자리가 생기면 일을 할 수 있고, 현재 일자리가 없는 자


를 의미한다. 여기서 "경제활동 참가자"를 측정하는 것이 상당히 애매한데, 최근 4주간 구직활동에 참여하지 않은 "공무원시험 준비생 · 전업주부" 등은 비경제활동인구로 실업률 측정에서 빠지게 된다. 공무원시험 준비생 등을 경제활동에 참여하지 않았다는 이유만으로 실업자에서 제외할 수 있을까? 


즉, 애초에 경제활동참가율 자체가 낮다면 실업률을 유의미한 지표로 보기 어렵다현재 우리나라의 실업률은 3% 대로 OECD 최상위 수준이지만, 고용률은 60% 초반대로 OECD 하위권에 머물러 있다는 점이 이를 뒷받침 해준다. 따라서 정책의 목표를 실업률로 잡아버리면 어찌됐든 낮은 실업률을 달성할 수는 있지만, 실질적인 삶의 질 증가를 달성하기 어렵다. 


  • OECD의 실업률 데이터. OECD 주요국 가운데 밑에서 두번째에 위치한 Korea
  • 데이터 가공출처 : Google Public Data


  • OECD의 고용률 데이터. OECD 주요국 가운데 밑에서 일곱번째에 위치한 Korea
  • 데이터 가공출처 : Google Public Data



 고용률을 정책의 목표로 삼는 경우

- 적극적인 노동시장 참여를 촉진


이러한 문제를 가진 실업률을 대신하기 위해 쓰이는 것이 "고용률" 이다. 고용률은이기 때문에, 실업률과는 분모가 다르다. 경제활동 참가율에 영향을 받지 않고 순전히 "취업자수"에 영향을 받는 지표이다. 


따라서 정책의 방향도 달라질 수 밖에 없다. 정책의 목표를 실업률로 삼는 경우, 단지 "실업자수"를 줄이는 "소극적인 정책"이 나오게 된다. 그러나 고용률을 목표로 삼는 경우, "비경제활동 인구의 노동시장 참여를 독려하는 적극적인 고용정책"이 나오게된다즉, 경제활동에서 소외된 전업주부 등의 여성들이나 20대 청년 등의 고용촉진을 위해 노력한다.


고용노동부의 "고용률 70% 로드맵" 정책이 "여성 일자리" 문제나 "높은 대학진학률로 인한 20대 청년층의 늦은 노동시장 참여" 문제를 개선하는 데에 초점을 맞추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 출처 : 6.3 고용률70% 로드맵1 PDF 자료 4페이지 > 


그리고 비경제활동인구의 노동시장 참여를 이끌어내려면 제도 및 문화 개선이 필수적이다. 기업의 부당노동행위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법조항을 새로 만들거나 노동법 적용을 엄격히 해야 할 것이다. 또, 여성에게 불리한 가부장적인 기업문화를 고치기 위해 노력하거나 여성채용을 늘리는 기업에게 인센티브를 줄 수도 있다. "고용률 70% 로드맵"에 나온 것처럼 국가가 공공 보육 · 육아시설을 늘릴 수도 있다. 아니면 국가가 재정을 투입하여 복지서비스를 늘리고 이를 통해 일자리와 시장가치를 창출할 수도 있다. 


이러한 제도 및 문화 개선은 5년 임기의 대통령과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이고, 균형노동량과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기 때문에 장기적인 경제성장에 도움되는 일이다. 그리고 내수소비시장을 키워 대외의존도를 줄일 수 있다. 


이것이 정책의 목표로 경제성장률을 지향하는 것과의 결정적인 차이점이다. 잠재성장률의 획기적인 증가는 5년 임기의 대통령과 정부가 달성할 수 없는 것이고 경제성장률 그 자체는 대외여건의 변화를 크게 받는데 반하여, 여성 · 청년 · 중장년층의 고용률을 늘리기 위한 제도 및 문화 개선과 재정투입은 5년 임기의 정부가 충분히 할 수 있는 일이고 장기적인 경제성장을 위해 "묵묵히 노력" 하는 일이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고용률 중심의 경제정책을 펴면 GDP 증가는 따라오게 되어있다고용률 증가를 위해서는 여성의 일자리 참여나 내수서비스업 발전이 필요한데, 이 과정에서 "소득이 증가"해 "소비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바로 "소득 중심 성장 Wage-Led Growth", "수요 중시 Demand-Side 경제정책" 이다.




정책의 목표가 경제성장률이냐 고용률이냐가 던져주는 물음은 이것이다. 바로 "무엇을 위해 경제성장을 하는가" 이다. 


고용률 정책도 경제성장을 달성하기 위해 시행하는 것이다. 경제가 꾸준히 성장하지 않는다면 일자리가 늘어나지 않고 소득이 줄어들어 사람들의 삶의 질이 악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어쨌든 경제성장은 필요하다. 그러나 본질적으로 경제성장은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수단일 뿐이다. 경제성장률에 초점을 맞추는 정책은 경제성장을 위한 경제성장일 뿐이다. 수치적으로 높은 경제성장률을 달성해도 사람들의 삶의 질 증가가 없다면 무의미할 뿐이다. 반면 고용률에 초점을 맞추는 정책은 실질적인 삶의 질 증가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수단이 본래 목적을 압도한다면 그것은 더 이상 아무런 의미가 없다.



 

<같이 읽을거리>


고용률 70% 로드맵. 2013.06.06


정체된 기술의 혁신 - 저성장의 길을 걷게 될 세계경제. 2012.09.01


잠재성장률 하락 너무 빠르다…韓 성장동력 '비상'. <연합뉴스>. 2013.02.21


"무역 의존도 높은 한국, 0%대 성장시대 올수도". <한국경제>. 2012.11.14


경제활동 참가율 50%대로 추락 전망. <연합뉴스>. 2013.03.11


언론사가 '주가지수 상승을 경제성장의 지표'로 나타내는 게 타당할까?. 2013.03.18


복지서비스를 국가주도로 해야하는 이유. 2012.11.28


세금을 줄이고, 규제를 풀고, 법질서를 바로 세우면 경제가 살아날까?. 2012.12.11


  1. 경제개발에 착수하기 시작한 개발도상국이 높은 경제성장률을 달성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경제개발 초기에 노동시장에 참여하는 사람이 급속도로 많아지기 때문에, 성장률이 높게 나온다. 그러다가 경제가 성숙해질수록, 노동자수 증가에 한계limit가 있기 때문에 경제성장률이 둔화된다. [본문으로]
  1. kimmin
    항상 좋은내용감사드리고 눈으로만 읽고있는데 질문하면 받아주시나요?^^
  2. kimmin
    항상 좋은내용감사드리고 눈으로만 읽고있는데 질문하면 받아주시나요?^^
  3. 비밀댓글입니다
  4. awesomearticles
    좋은 내용이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정책의 중간목표가 되어야 할 경제성장이 전도되어 목적이 되는 점에서는 정말 많이 공감했습니다. 그리고 궁금한 것이 있습니다.

    다만
    인센티브를 주든, 여성 고용량을 강제로 할당하든, 기업의 입장에선 "갈아 넣을" 남성의 한계생산성과 여성의 한계생산성의 경험에 따라서 자체적으로 고용량을 결정하는데, 이에 대해서 정부가 지나치게 개입한다는 불만도 충분히 제기되리라 생각합니다. (공익이나 국가전체라는 거시적인 이득은 있지만, 기업들이 육아휴직 때문에 나타나는 업무 단절과 그로 인한 손해를 비용으로 환산했을 때 정부의 인센티브가 ‘기업 측 생각에 합리적’인 수준으로 배상해 준다고 생각할지는 의문이 들기 때문입니다. 차라리 정부 같은 조직이라면 공익을 추구하는 집단이고 매우 노동집약적인 조직이기에 가능할지도 모르겠습니다만.)
    게다가 지속적으로 꾸준히 충성스럽게 (…….) 업무를 처리하는 것을 더 중시하는 기업이라면 임신 및 육아로 인한 휴직에서 느끼는 손실을 더욱 과대해서 평가할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대한민국의 산업화시기에 인식되는 아버지의 모습(회사가 아무리 싫고 상사가 아무리 뭐 같아도 자식이나 새끼들 때문에 참고 다닌다거나 싫은 일에도 그런 기색 없이 받아들이는 모습이라던가 하는 일종의 ‘조직에 충성하는 모습’)에서 나타나는 책임감이나 인내심을 여성에게도 느낄 수 있을지는 좀 의구심이 들기 때문입니다. 기업이 여성 조직원에게서 기업의 조직원으로서 필요하다고 느끼는 일종의 충성심을 느끼기에는 부족한 면이 많은데 (자의든 타의든) 일방적으로 기업에게만 부담을 부과하는 게 아니냐는 생각입니다. 이 여성 구직자가 레몬인지 복숭아인지 확실히 표현하고, 자신이 타입을 속였을 때 나타나는 기업의 불이익을 본인이 책임질만한 제도도 함께 도입이 되어야 하지 않는가. 라는 게 제 생각입니다.
    그게 아니고서는 오히려 남녀평등이나 (자연실업률 수준의 고용률까지는 아니더라도)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위한 경제적 참여율 제고가 아닌 일방적인 근시안적이고 보여주기식 정책이라고 보는 게 제 생각입니다. 게다가 정부가 5년 내에 할 수 있는 제도의 변화가 예상된 문화의 변화까지 유도할 수 있는지는 중간 변수 ( 특히 기업과 정부간의 정보격차 )가 너무 많아서 솔직히 잘 모르겠습니다.

    마지막으로 고용률 증가로 인한 소득증가와 소득이 소비로 이어지는 부분에 대해서는 조금 더 구체적인 자료가 있는지 물어보고 싶습니다.

    앞으로도 ㅍㅍㅅㅅ에 좋은 글 써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2013.08.14 19:35 신고 [Edit/Del]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구차하게 들릴 수 있지만, awesomearticles 님이 지적하신 부분은 "모든 정책이 가진 문제" 라고 생각합니다. 국가의 정책 혹은 지시 하나가 사회문화 전체를 바꿀 수는 없으니깐요.
      가령, 혹자는 "고용률 70% 로드맵은 747 공약보다 비현실적" 이라고 말하는데, 어느면에서는 타당하다고 생각합니다. 747 공약의 경우, 어떤 방식으로든 자본을 갈아넣어 "경제성장률 수치"를 높일 수는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고용률 70% 로드맵"은 서비스업 일자리 창출 / 육아지원 등등의 제도적인 변화 이외에 "사회문화의 변화"가 수반되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이런 "사회문화"를 바꾸자는 것이 정책의 목표입니다. 그것이 어렵다는 점을 알지만요.
      실제로 고용노동부가 "고용률 70% 로드맵"의 정책을 내놓은 이후, 보건복지부와 여성가족부는 "직장 어린이집 활성화 방안"을 내놓으면서 법률/제도 변화로 "사회문화의 변화"를 이끌어내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기획재정부 역시 이번에 조세개편안을 내놓으면서, "고용률 70%"를 달성하기 위하여, 여성인력활용에 세금을 감면해주는 방안을 내놓았구요.
      저도 "5년 안에" 여성인력활용 문화가 크게 바뀔 것이라고 기대는 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일단 방향을 올바로 잡았고, 사회문화 변화에 촉진제가 된다면 정책의 의미는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 2013.08.14 19:41 신고 [Edit/Del]
      그리고 말씀하신 "고용률 증가로 인한 소득증가와 소득이 소비로 이어지는 부분에 대해서는 조금 더 구체적인 자료" 이 부분은 글쎄요. 구체적인 자료 대신 경제학 이론을 이용하여 원론적인 이야기 밖에 못하겠네요.
      아시겠지만, 경제성장이라는 것은 "노동투입의 증가"와 "기술발전에 따른 생산성에 증가"가 만들어낸 "생산력의 증가'를 뜻합니다. 단순히 한 국가의 "돈"이 많아졌다고 해서 경제성장이 이루어진 것은 아니죠, 예를 들어, 현재 북한에 1조원을 준다고해서 북한경제가 성장하게 되는 것은 아니죠. 북한경제일반의 "생산력"은 여전히 바닥이기 때문입니다.
      그동안 한국경제는 "(남성위주의) 노동투입 증가"와 "제조업이 중심이 된 기술발전"에 힘입어 경제성장을 달성해 왔습니다. 그러나 남성의 노동투입에 한계가 있고, 기술발전에 따른 생산성 향상은 한계가 있습니다. 따라서, "여성인력"을 활용하여 노동투입을 늘리자는 것이 정책의 목표이죠.
      더군다나 경제학 이론대로라면 생산성이 높은 인적자본 순서대로 활용하는 것이 가장 효율적입니다.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못하죠. A라는 남성보다 생산성이 높은 B라는 여성이 사회문화적인 요인으로 인해 활용되지 못하는 것이 현실입니다.
      따라서, 경제학계가 '여성일자리' 문제에 관심을 가지는 이유는 "고학력 여성" 혹은 "생산성이 높은 여성" 활용입니다.
      노동투입의 증가와 생산성이 높은 인적자본의 활용으로 "잠재성장률"을 끌어올리는 "경제성장"을 달성하자는 것이죠.
  5. ㅇㅇ111
    여성 노동 문제가 대두되는 이유는, 지금 당장에 육아로 휴직하게 된 여성 A의 생산성이 남성 B의 생산성 보다 높음에도 불구하고 여성 A를 노동에 투입시키지 못해서가 아니라, 어느정도의 육아가 진행된 후 그 여성이 노동 시장에서 아예 이탈되기 때문이라고 보는게 더 타당할듯 합니다. 그리고 여성인권 차원에서도요. 출산으로 인해 여성은 강제로 노동선택권을 박탈당하고 육아 및 가사노동에 전념할 수 밖에 없죠. 그게 우리네 할머니, 어머니 세대고요. 어쨌거나 단순히 노동력 차원에서, 저출산으로 인한 생산가능인구의 감소는 예측된 일이고 그 문제는 꽤나 심각합니다. 나중에는 일할 젊은이들이 부족합니다. 은퇴로 인해 부양할 인구는 많은데 말이죠. 그런 마당에 출산으로 일을 못하게 되면 노동력의 손실이고, 이는 개인 입장에서 출산 기피를 야기하고.. 이런 악순환의 반복이죠.

    각각의 기업 입장에서 당장에야 여성을 쓰는 것 보다는 남성을 쓰는게 낫겠죠. 그러나 국가 전체적으로 저출산이 심화되면 인구가 감소하고 내수 시장 감소 및 생산가능인구 감소는 불보듯 뻔합니다. 그럼 결국 각각의 기업 입장에서 손해죠. 누군가는 망해야 하니까요. 일종의 공유지의 비극 같은 거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